제갈광명의 날씨이야기

나의 친애하는 적 본문

독서

나의 친애하는 적

제갈광명 2017.10.24 00:56

이전의 '버티는 삶에 관하여'보다는 정치를 좀 덜어내고 일상을 더한 책 같았다
자립하기 위해 올곧게 살아왔던 그의 젊음이 편하게 받아들여졌고 전보다 좀더 익숙한 영화와 소설의 이야기가 친숙해서 읽기 좋았다
요즘 잠이 좀 안와서 졸릴때까지 읽으려고 했는데 두세시간만에 모두 읽게되었다 후반부가서도 그리 필력이 떨어지지 않는 좋은 에세이였다
나도 허지웅처럼? 이런 생각을 했다가 맘을 접었다 나는 그리 독하지 않으니깐
그래도 맘이 무너지지 않을 정도의 강한 정신을 갖기 위해 책은 힘을 내서 읽어야겠다 기억하지 않더라도 책을 읽고나면 마음 한구석이 든든해지는 느낌이 있으니까
허지웅이란 사람 괜찮은 것 같다

'독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하루 기분좋아져라  (0) 2017.10.27
일단 오늘은 나한테 잘합시다  (0) 2017.10.24
나의 친애하는 적  (0) 2017.10.24
버티는 삶에 관하여  (0) 2017.10.16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1) 2017.09.22
누군가  (0) 2017.08.19
0 Comments
댓글쓰기 폼